독자讀者로서 김두기 시인의 시 감상 14

독자문예마당

독자讀者로서 김두기 시인의 시 감상 14

소하 0 74

05e9674ba2d1bea15edbcfec7da9c985_1631065917_72.png
                      양영규 시인


연모


   양영규


당신의 눈 속엔 내가 있고

내 눈 속엔 당신이 있거늘

우린 같이 있으나

떨어져 있으나 하나예요

내가 그대가 되고

그대 안에 내가 있어요

푸른 바다와 아름다운 산하 욕지도에서

우린 언제까지

영원하리라 했으나

어느 날 당신께선 내 곁을 떠나신다니

정녕코 떠나신다면 붙잡지 않을게요

앞산 언덕에 피어 있는 코스모스 한 아름

그대에게 드리리라

그리고 한마디만 할게요

저를 잊지 말아 주세요.


♧시 감상 / 김두기 시인♧

시인의 나이는 이순이 넘었다고 여겨진다.

전에 내가 욕지도에서 만나 보았을 때

나이를 물어보지 않았지만, 시를 좋아하는 열정은 참 대단했다.

나도 시를 좋아한다고 하니 그 자리에서 자신이 짓은 시를 읽어주었다.

그래서 알았다 시인이 여기에도 한사람 있다고 하고

이분은 뛰어고 화려한 문장은 없지만, 마음으로 써내려 간 글이다.

자신의 마음을 글로 꺼낼 수 있다는 것도

축 북이기에 이분에게 파이팅을 외쳐주고 싶다.

혹시 욕지도에 가시면 부산여관에 머물러도 좋을 것 같다.

약간 허름한 여관이지만 시인의 따스한 마음을 느낄 수 있기에 참 좋다. 

이분의 글 부탹해도 될까요.




0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