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랜컬쳐 포토시, 이형곤 시인편

이벤트

포랜컬쳐 포토시, 이형곤 시인편

포랜컬쳐 0 41

b377aa8a46101fd33472a2104103fbfd_1665253486_68.png

이형곤 시인


붕어빵 


     이형곤


파랗게 내뿜는 가스 불 위를

천천히 선회하며 뒤척이는

공전과 자전

이미 경직된 몸뚱이엔

파닥거림이 없다

아가미로 배어 나온 검붉은

앙금은

허기진 삶의 멍울인가

삼켜버린 절망인가

붕어빵 속에 붕어야 들었겠나만

해학과 낭만이 있고

가난한 아버지의 애틋한 사랑과

먹고 돌아서면 배고프던 시절

서럽던 추억의 편린들이

비린내처럼 진하게 배어있다.


b377aa8a46101fd33472a2104103fbfd_1665253526_21.png 




0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