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랜컬쳐 포토시, 이종관 시인편

이벤트

포랜컬쳐 포토시, 이종관 시인편

소하 0 26

b8d1dc699a6f0112364f311c755031d6_1641041786_23.png


눈이 부신날


            산야 이종관


변색 되어가는 육십여 년

꺼내들지 않으면

아무도 모르는 세월


시계 바늘

헌날 과 새날 의 차이인가

왜 이리 허전 할까


짙은 어둠 눈 비비고

눈부신 은빛

활활 타오르는

또하나의 시간들


떨어질까

멀어질까 세상의 연


두손 쥐어본 새해는

손가락사이로 눈이 부시고


새 그림 그린날

지난날 안타까운 나의 삶


떠오르는 그대가 먼저

눈부신 햇살 조차

당신이 먼저 이구려.




0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