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15회 김해국제음악제 '스펙트럼' '빛의 향연' 개최

기타

제15회 김해국제음악제 '스펙트럼' '빛의 향연' 개최

포랜컬쳐 0 24

15회 김해국제음악제 스펙트럼’ ‘빛의 향연개최

2월 시작 8개월간의 대장정 대미 장식

 

    

김해시는 이달 제15회 김해국제음악제의 대미를 장식할 2개 공연이 잇따라 개최된다고 6일 밝혔다.

 

오는 12일 오후 730분 김해서부문화센터 하늬홀에서 제버린 폰 에카르트슈타인 피아노 독주 스펙트럼에 이어 15일 오후 5시 김해문화의전당 마루홀에서 드뷔시, 스크리아빈, 프랑크와 함께하는 빛의 향연이 열려 올 2월부터 시작한 김해국제음악제의 대장정을 마무리한다.

 

스펙트럼은 퀸엘리자베스 콩쿠르 그랑프리(20031)를 비롯해 부조니(1998), 리즈(2000) 등 유명 콩쿠르에서 입상한 제버린 폰 에카르트슈타인의 피아노 독주회다. 바로크부터 21세기 음악까지 모든 시대를 아우르는 연주자로 현재 베를린, 마드리드, 런던, 파리, 뉴욕 등 전 세계 무대에서 활약하고 있다. 이번 공연에서는 드뷔시: 영상’, ‘: 녹턴, 환상곡’, ‘자렝브스키: 대 폴로네이즈’, ‘메트너: 8개의 분위기 그림, 명상 스크리아빈: 4개의 모음곡, 24개의 전주곡, 피아노 소나타 독주한다.

 

빛의 향연은 김해국제음악제 페스티벌 오케스트라(지휘 이동신), 피아니스트 제버린 폰 에카르트슈타인, 김해시립합창단(지휘 최인환), 베이스 박상진이 선사하는 드뷔시와 프랑크, 스크리아빈 음악의 향연이다. 이 공연에서는 드뷔시: 작은 모음곡’, ‘스크리아빈: 피아노와 오케스트라를 위한 협주곡’, ‘프랑크: 피아노와 오케스트라를 위한 교향적 변주곡, 생명의 양식, 팔복 중 행복한 사람들, 시편 150이 연주된. 국내에서 접하기 어려운 귀한 음악들을 이번 공연에서 만나볼 수 있으며 드뷔시와 프랑크, 스크리아빈 음악의 정수와 아름다움을 생생하게 느낄 수 있는 시간이 될 전망이다.

 

김해국제음악제는 김해시와 인제대학교가 주최하고 김해국제음악제 조직위원회가 주관해 해마다 기념 주기를 맞이한 작곡가들을 집중 조명해 시민을 위한 예술공연과 다양한 교육 프로그램을 선보이는 국내 최초 피아노 국제음악제다. 올해는 프랑크 탄생 200주년, 드뷔시 탄생 160주년, 스크리아빈 탄생 150주년을 기념해 빛깔의 영감(靈感)’이라는 주제로 지난 2월부터 개최되고 있다. 

지난달 17일 개최된 실내악 투영에서는 인제대학교 음악학과 노경원 교수와 첼리스트 알렉스 라우의 연주를 시작으로 독일 베를린 음대(Udk) 이미주·클라우스 헬비히 교수, 피아니스트 이미혜, 독일 뮌헨 국립음대 이미경 교수, 바이올리니스트 닐스 벤자민 프리들, 비올리스트 브라이언 아이작의 아름다운 선율이 초가을 밤을 화려하게 물들이며 관객들에게 감동을 선사했다.

홍태용 김해시장은 깊어가는 가을 프랑크, 드뷔시, 스크리아빈이 남긴 아름다운 클래식의 향연을 통해 깊은 감동이 함께하는 특별한 시간이 되시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0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