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기 밥

공기 밥

윤디바 0 276

공기 밥


                                예리 윤정화



따뜻한 보리차에 국 삼아

말아 먹는 하얀 밥


총각 김치 한 움큼 베어 먹으면

목구멍을 타고 넘어간다


하루가 지나면 말라 비틀어진 밥

지구의 반이 굶는 마당


음식물 쓰레기로 직행 한다면

쌀은 제 역할을 하지 않은 것이다


배고픈 빵을 먹지 않은 사람

배부른 밥도 삼키지 못하리라


울면 한없이 쓰라려 앓아 눕게 되나

웃으면 일으킴을 받는 것처럼


공기 밥은 육신의 에너지로

생명의 기 불어 넣으니


말씀의 빛을 머금고 방황하는

어깨 위 두드려 한 영혼을 살린다



 

                                                                                                                   

 


 




0 Comments